NEWS & MEDIA

“머신러닝 잘 몰라도…에이아이더, “전사 분석 플랫폼에 AI 공급 목표”

 

“인공지능(AI)이 고양이와 강아지를 구분하는 것에서 이제 건설 입찰에서 경쟁사가 얼마를 투찰할지 예상 가능한 수준까지 왔습니다. 이제 기업의 비즈니스 결정에 AI가 적극 활용되고 있습니다.”

김수화 에이아이더 대표<사진>은 최근 디지털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AI는 지난 수년 간 국내외 IT업계의 ‘뜨거운 감자’다. 국내에선 지난 2016년 3월 구글(딥마인드) AI 알파고와 이세돌 9단과의 경쟁 이후, 관심이 촉발됐다. 최근 은퇴를 발표한 이세돌 9단은 은퇴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AI를 꼽기도 했다.

AI는 이제 기업의 의사결정을 돕는 주요한 수단이 되고 있다. 여행업계는 AI를 통해 예약고객 취소율을 예측하고, 제조기업은 제조공정에 대한 품질 이상을 파악한다. 부동산업계는 AI로 집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고 이에 대한 점수를 매긴다. 렌터카 업계는 차량의 손상 여부를 AI로 가릴 수 있다.

에이아이더는 위에 언급된 모든 사례를 AI로 구현한 업체다. 지난 2018년 6월 설립된 에이아이더는 AI 스타트업이지만 김수화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대부분이 AI 분야의 베테랑으로 구성돼 있다. 김 대표의 경우, 에이아이더 설립 이전 애자일소다 대표를 역임한 인물로 이전에는 라이나생명과 BC카드, KT, AT커니 등에서 몸담은 바 있다. 에이아이더는 현재 구매 SCM업체인 엠로의 자회사다……

기사더보기

출처 : 디지털데일리

주목받는 인슈어테크 스타트업-에이아이더(AIthe)

 

‘현재 인공지능(AI)이 부분적으로 우수하지만 앞으로 대부분의 분야에서 인간을 뛰어넘는 날이 올 것이다. 더욱 지능화되고 알고리즘이 복잡해지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그렇게 되면 기업의 업무 효율성은 지금보다 몇십 배, 몇백 배 향상되게 된다. 미래 기업의 성패는 바로 인공지능을 다루는 역량에 의해 판가름 난다는 것이 명확하다.’

AI 전문업체인 에이아이더는 이같이 판단하고 더욱 현실감 있고 인간 수준의 능력을 갖춘 알고리즘과 솔루션을 개발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기사더보기

출처 : 보험신보